홈 > 생활문화 > 생활문화
생활문화

국립 현대무용단 구미 최초 공연『여자야 여자야』개최

내일뉴스 0 79 0 0

727일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려, 티켓 53114:00 오픈

세계적 안무가 안은미와 국립 현대무용단 만나‧‧‧근현대사 속 신여성 면면 담아


c96b8bd092ed636a942652abeffb0ec5_1716900569_0164.jpg
 

구미시가 오는 727일 문화예술회관에서 국립예술단체 명작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인 국립 현대무용단의 여자야 여자야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파격적 안무와 화려한 무대로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안무가 안은미를 초청해 만든 국립 현대무용단의 2023년 신작으로, 지난해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안은미는 대표작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를 시작으로 세대, 성별, 문화 등 다양한 기준으로 범주화되는 사회와 이를 구성하는 사람들을 탐구해 작품 속에 담아왔다.

 

그런 그녀의 인류학적 호기심과 질문을 이번 여자야 여자야에서는 근현대를 살았던신여성에게 던져, 신여성이라는 이름으로 용기 있게 나섰으나 시대의 벽에 부딪혀 좌절하면서도 각자 자기만의 삶을 살았던 여자들의 면면을 작품에 담는다.

 

움직임의 변화, 단발, 의복과 같은 상징적인 요소들과 그 시대 유행어신조어 등이 무대 위에 풍부하게 등장할 예정이다.

 

역사 속 한 시대를 조명한다고 해서 예스럽거나 정적인 분위기의 무대가 펼쳐지는 것은 아니다. 안은미 특유의 속도와 무게를 가지고 노는 듯한 움직임과 화려한 무대연출이 약 80분간 쉼 없이 펼쳐질 예정이며, ‘이날치밴드의 음악감독으로 잘 알려진 음악가 장영규가 작곡 겸 음악감독을 맡아 강렬한 음향으로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다.

 

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현대무용이라 하면 어렵게 생각하는데 그런 선입견을 한 번에 날려버리고 쉽게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구미에서 현대무용을 접할 기회가 매우 드물고, 국립 현대무용단의 공연은 처음인 만큼 이번 공연으로 현대무용의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와 문화예술회관 누리집에서 할 수 있으며, 531일 오후 2시에 티켓을 오픈한다. 7세 이상(초등학생 이상) 관람가로 구미시민과 기업체 직원은 티켓 정가의 30%, 구미시 다자녀 가정과 병역명문가는 40%, 전입 1년 이내 구미시민은 50% 할인받을 수 있다. 기타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연기획팀(054-480-4565)으로 문의하면 된다.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