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건강의료 > 건강의료
건강의료

구미시, 의료 혁신의 선봉에 서다…신생아 집중치료실 개소

내일뉴스 0 99 0 0

저출생 극복을 위한 <신생아 집중치료센터(NICU)> 개소

3월 한 달간 고위험 신생아 15명 집중치료 및 응급분만 9건 실시


1f772cac7fe2f68d828673432e35654a_1712154758_6081.JPG
 

구미시는 3일 차의과학대학교 부속 구미차병원에서 경북 도내 저출생 대책 중점사업인 <신생아 집중치료센터>의 개소식을 열었다.

 

행사는 개회식경과보고축사커팅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김장호 구미시장, 김재화 구미차병원장, 구자근 국회의원, 장세구 구미시의회 부의장, 시의원과 함께 구미시 의사회, 구미시 간호사회, 구미시 여성단체협의회 12개의 단체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f772cac7fe2f68d828673432e35654a_1712154805_6853.JPG
 

도내 유일의 신생아 집중치료센터 운영을 시작한 구미시는 지난해 민선 8기 최우선 공약 사업인 ‘365소아청소년진료센터와 함께 지자체만의 독자적인 응급 의료시스템 구축했으며, 특히, 비수도권 필수 의료체계가 붕괴했다는 평가 속에 지방 응급의료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스스로 모색해 구미시만의 의료모델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정부의 필수 의료 4대 개혁 패키지에 앞서 구미시와 차병원이 협력한 결과물로 시는 앞으로도 공공재 의료 인프라 부족으로 발생하는 시민들의 의료공백을 방치하지 않고 민간 의료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전문의 부족과 전공의 의료공백이 심각한 사태에서 전문의 3(소아청소년과 2, 산부인과 1)과 간호사 7명을 채용해 의료진이 상주하는 한 팀을 구축했으며, 24시간 중환자실 운영과 분만 가능한 의료체계 구축으로 출산을 앞둔 도내 부모들과 신생아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차병원과 협력하여 향후 의료인과 의료시설을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지난 31일 운영을 시작한 신생아 집중치료센터는 한 달간 15명의 고위험 신생아가 전용 인큐베이터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 11명이 건강하게 퇴원했으며, 1명이 상급종합병원으로 전원했고 현재 3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또한, 9건의 응급분만을 실시로 시민들이 대구 등 다른 지역까지 가서 산모와 신생아 진료를 받아야 하는 수고로움과 불안감을 덜고 있다.

 

김재화 구미차병원장은 저출산이 심화하고 비수도권 산부인과들이 문을 닫고 있지만, ‘신생아 집중치료센터어려워도 꼭 가야 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 차병원의 능력 있는 의료진들과 함께 최고의 진료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 , , ,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