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부귀를 지혜와 힘으로 구할 수 있다면 중니(仲尼, 공자의 자)는 젊어서 마땅히 제후에 봉해졌을 것이다. 세상 사람들은 푸른 하늘의 뜻을 알지 못하고 헛되이 몸과 마음을 한밤중까지 근심하게 한다. - 격양시

부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